경기도 1인당 대출액 최다는 하남시 5천893만원, 최저는 포천시 2천421만원
경기도 1인당 대출액 최다는 하남시 5천893만원, 최저는 포천시 2천421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령별 전국 1인당 총대출액 전원 대비 상승률

경기도에서 1인당 총 대출액이 가장 많은 곳은 하남시, 가장 적은 곳은 포천시로 나타났다. 특히 전국 229곳 시ㆍ군ㆍ구에서 상위 10곳 중 절반이 도내 시ㆍ군으로 집계, 도민들의 금융 수요가 상당한 것으로 분석됐다.

나라살림연구소의 ‘대출 및 연체 현황 보고서(8월 기준)’ 내 기초지자체별 내용을 살펴보면 1인당 총 대출액은 서울시 서초구(6천821만원)와 서울시 강남구(6천530만원)가 1ㆍ2위를 기록한 가운데 도내에서는 하남시(5천893만원), 과천시(5천886만원), 김포시(5천173만원), 용인시(5천137만원), 의왕시(5천70만원) 등이 높았다. 전국 3위인 하남시를 포함해 상위 10곳 중 5곳이 도내 지자체다. 하남시는 전국 평균(3천517만원)의 1.6배 이상이다.

반면 전국 최하위는 대구시 서구(1천736만원)다. 도내만 보면 포천시(2천421만원), 동두천시(2천452만원), 연천군(2천687만원), 안산시(2천902만원), 안성시(2천991만원) 등의 순이다. 같은 경기도이지만 하남시와 포천시 간 2.4배 이상의 격차를 보였다.

나라살림연구소는 지자체별 액수 차이의 원인을 자산 규모로 추측했다. 대출 특성상 자산이 많아야 대출 규모도 커지기 때문이다. 아울러 자산 규모가 큰 지역일수록 부동산 투자가 활발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이번 자료에서도 서울시 강남권, 경기도 신도시 지역이 상위권에 포진했다.

이어 시ㆍ군별로 1인당 총 대출액이 유사한 하남ㆍ과천시가 1인당 신용 대출액은 각각 982만원ㆍ1천310만원으로 차이 나는 등 지역별 대출 성격이 다른 점도 도출됐다. 대출 연체액도 김포시(353만원)가 하남시(81만원)의 4배 이상이다.

한편 지역별 구분이 안 된 전국 연령별 분석 자료에서는 ‘20대 대출의 심각성’이 제기됐다. 20대의 1인당 총 대출액은 전월 대비 4.27% 증가한 728만원이다. 20대 대출액 증가율은 모든 연령대에서 가장 높다. 30대(1.97%), 40대(0.75%), 50대(0.19%)가 소폭 늘어났고 60대(-0.23%)와 70대(-0.59%)는 되레 감소했다.

20대의 신용 대출액(134만원)도 전월 대비 4.31% 늘어 전 연령대 평균(1.56%↑)보다 높았다. 신용 대출액이 빠르게 늘어난 건 생계 등을 위해 급히 돈을 끌어 쓴 것을 시사한다.

여승구기자

 


관련기사
코로나·부동산 광풍에…경기도민 1인당 빚 4천만원 ‘훌쩍’ 경기도민 1인당 대출액이 4천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생계 위기’와 ‘부동산 광풍’ 속에서 금전 수요가 급증, 인구 100만 이상 광역자치단체 중 가장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경기일보는 22일 나라살림연구소의 ‘대출 및 연체 현황 보고서’를 바탕으로 경기도 내용을 재분석했다. 나라살림연구소는 코로나19 경제 위기가 본격 발현된 지난 3월부터 KCB(코리아크레딧뷰로ㆍ신용정보업체)의 신용정보(전국 20대 이상 4천700여만명의 금융기관 대출 및 카드 사용 현황)를 집계해 매달 공개했으며, 이달 8월분 보고서까지 발표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