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인천지역아동센터 화장실·부엌 등 수리 봉사
포스코건설, 인천지역아동센터 화장실·부엌 등 수리 봉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건설이 지난 18일 인천 남동구 행복한동산 지역아동센터에서 방염 벽지 도배를 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인천지역아동센터에 있는 화장실 등 환경개선 지원활동을 한다고 24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소외계층 아동들에게 보다 나은 생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지역 내 지역아동센터에 낡은 화장실, 부엌 등을 수리하고 화재예방을 위해 방염 벽지 도배도 한다.

앞서 포스코건설은 지역 내 37개 결연지역아동센터에서 환경개선 신청 접수를 받았다. 이중 환경개선이 시급한 순서에 따라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18일 남동구 행복한동산 지역아동센터를 시작으로 오는 10월까지 모두 16개 지역아동센터에 환경개선을 할 계획이다. 유은주 행복한동산 지역아동센터장은 “시설이 노후해 누수 등으로 아이들의 생활에 불편함이 있었다”며 “이번 지원으로 아이들이 더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어 기쁘다”고 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아이들이 실내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길어져 생활환경이 더욱 중요하다”며 “이번 활동으로 아이들이 더욱 좋은 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