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서 일한 20대 외국인 근로자 코로나19 확진
파주서 일한 20대 외국인 근로자 코로나19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는 방글라데시에서 입국한 20대 외국인 근로자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파주시 교하동에서 근무를 해왔으며 본국으로 돌아갔다 지난 11일 다시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이후 숙소에서 자가격리를 하던 도중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파주시는 A씨의 병상을 경기도에 요청했다.

파주=김요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