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정대 끝내기 KT, LG에 극적 역전승...단독 3위 재도약
배정대 끝내기 KT, LG에 극적 역전승...단독 3위 재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점차 뒤진 상황서 9회말 잇따른 상대 실책 편승해 역전승 감격

KT 위즈가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하룻 만에 단독 3위 자리를 되찾았다.

KT는 27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와의 홈 경기에서 9회말 잇따른 상대 실책과 ‘해결사’ 배정대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5대4로 극적인 재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KT는 전날 LG에 9회 역전승을 내주며 공동 3위를 허용했던 아픔을 하룻 만에 되갚고 LG에 1경기 차 단독 3위로 복귀했다.

연패를 당할 경우 4위로 밀려날 위기에 몰린 KT는 비장한 각오로 경기에 나섰으나 먼저 기세를 올린건 LG였다. LG는 2회초 선두 타자 김현수의 안타에 이어 이형종이 KT 선발 투수 김민수로부터 왼쪽 담장을 넘기는 큼지막한 2점 홈런을 날려 2대0으로 앞서갔다.

이에 KT도 홈런으로 응수했다. 2회말 1사 후 주자 없는 상황서 5번 타자 문상철이 LG 선발 켈리의 4구를 통타해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으로 추격했다. 이어 KT는 3회말 2사 1·2루에선 황재균의 2타점 2루타를 쳐 3대2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KT의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4회초 LG는 1사 2루에서 이형종의 2루타가 터지며 3대3으로 다시 균형을 맞췄다. 기세가 오른 LG는 6회초 이날 가장 뜨거운 타격감을 뽐낸 이형종이 KT의 3번째 투수 하준호로부터 솔로포를 빼앗아 4대3으로 역전했다.

패색이 짙던 KT는 9회초 2사 2루의 추가 실점 위기를 잘 넘긴 뒤 9회말 대역전극을 연출했다. 선두 타자 유한준이 2루수 실책으로 만든 무사 2루 기회에서 송민섭의 희생번트 때 LG 투수 고우석의 1루 악송구로 대주자 홍현빈이 홈을 밟아 4대4 동점을 만들었다.

KT는 이어진 송민섭의 도루 성공과 심우준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1·3루서 배정대가 중견수 키를 넘기는 끝내기 안타를 날려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한편 최하위 추락 위기에 몰렸던 SK는 대구 원정에서 김강민의 연타석 홈런을 비롯, 홈런 4방 포함 장단 16안타를 몰아쳐 삼성을 12대1로 대파, 이날 NC에 패한 ‘꼴찌’ 한화와의 격차를 2.5경기로 벌렸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