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밤 주우러갔다 실종된 할머니, 9시간만에 수색견에 발견
평택 밤 주우러갔다 실종된 할머니, 9시간만에 수색견에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7일 오후 10시께 진위면 소재 진위향교 부근에서 실종된 A씨(83ㆍ여)가 자원봉사에 나선 인명구조견에 의해 구조됐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은 사고 당일 오후 1시께 평택시 진위면 봉남리 집 근처 산으로 밤을 주우러 나갔던 A씨가 연락되지 않는다는 가족들의 신고를 받고 수색에 나섰다.

이후 9시간여 만에 진위향교 부근 배수로에 빠져 머리가 낀 상태로 누워있는 A씨를 발견, 병원으로 옮겼다.

A씨를 발견한 건 지인의 요청으로 현장에 출동한 노일호특수목적견센터 노일호 소장(50)과 인명구조견 제스퍼(7ㆍ벨기에 셰퍼트 마리노이즈종)였다.
 
노 소장은 “현장에 도착하고 5분쯤 지나 제스퍼가 경사진 수로에 거꾸로 넘어진 채 배수로 틈 사이로 머리가 낀 A씨를 발견했다”면서 “바로 발견하지 못하고 하룻밤을 넘겼다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 했는데 다행”이라고 말했다.

A씨를 발견한 노일호 소장과 제스퍼는 앞서 지난해 11월 광교산에서 실종자를 찾아내고 애견훈련소를 대상으로 무료로 인명구조훈련을 하는 등 자원봉사를 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제스퍼는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수여하는 시민경찰견 1호 표창까지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평택=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