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단신] 민주당 박광온, “기관 공매도 1위, 삼성전자”
[국감단신] 민주당 박광온, “기관 공매도 1위, 삼성전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광온

코로나19 확산과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로 지난 3월16일부터 공매도가 금지된 이후 8월 말까지 국내 증시에서 기관투자자가 공매도를 가장 많이 한 종목은 삼성전자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3선, 수원정)이 28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공매도 금지 후 주식시장 공매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3월16일부터 8월 말까지 기관투자자의 일평균 공매도 금액은 20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기관의 공매도 상위 종목을 살펴보면 1위는 삼성전자로 일평균 26억3천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씨젠 24억원, 카카오 10억9천만원, 셀트리온 9억4천만원, 셀트리온헬스케어 5억2천만원, SK하이닉스 3억7천만원, 아모레퍼시픽 3억5천만원, 삼성SDI 3억4천만원, 두산인프라코어 3억3천만원, SK 3억2천만원 등 순이었다.

금융위원회는 올해 3월13일 임시금융위원회를 개최하고 코로나19 사태를 감안, 지난 15일까지 6개월간 유가증권·코스닥·코넥스시장 전체 상장종목에 대한 공매도를 금지했다. 이어 지난 8월27일 임시금융위원회에서는 내년 3월15일까지 공매도 금지 기간을 6개월 더 연장했다.

다만 시장조성자(12개 국내 증권사)의 경우 유동성이 부족한 종목에 매도·매수 호가를 내 거래가 원활해지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는 점을 고려해 공매도 금지의 예외로 뒀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