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희생자 애도..이유 불문 대단히 송구"
문 대통령 "희생자 애도..이유 불문 대단히 송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들이 받은 충격과 분노를 충분히 짐작하고도 남는다”며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로서는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특별히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 국민들께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해온 것에 대해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28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피격사건에 대해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북한에는 대화채널 복원 등 협력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아무리 분단 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었다”며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 같은 비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국민의 생명보호를 위한 안보와 평화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정부의 책무를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 당국은 우리 정부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요구한 지 하루 만에 통지문을 보내 신속히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했다”며 “사태를 악화시켜 남북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북한의 분명한 의지 표명으로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최고지도자로서 곧바로 직접 사과한 것은 사상 처음 있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그만큼 김정은 위원장도 이번 사건을 심각하고 무겁게 여기고 있으며 남북 관계가 파탄으로 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확인할 수 있다”며 “이번 사태의 해결을 위해서도, 남북 관계의 미래를 위해서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북 이번 사건의 사실 관계를 규명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마련하는 것은 남북 모두에게 절실히 필요한 일”이라며 “남북 관계 미래를 위해서도 사실 규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여야는 이날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을 논의했으나 끝내 불발됐다.

여야는 오전 국민의힘이 지난주 국방위원회에서 통과한 여야 대북 규탄 공동결의안을 오후 본회의에서 채택하자고 제안하자 원내수석부대표 채널을 다시 가동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시신을 불태웠다’는 문구가 빠진 결의안을 제안하자 이에 반발한 국민의힘이 다시 긴급현안질의 카드를 꺼내 들어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민주당 홍정민 원내대변인(고양병)은 “국민의힘이 민주당과 정의당의 대북규탄결의안 협의를 거부하고, 기존의 입장을 바꿔 10월6일 현안질의를 다시 제안했다”면서 “금일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결의는 국민의힘의 거부로 무산됐다”고 주장했다.

반면 국민의힘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알맹이 빠진 대북규탄결의안은 국민 상식으로도 의미가 없다고 판단해 반드시 대정부 긴급 현안질문을 먼저 하자고 누차 강조해왔다”며 “그러나 민주당은 결국 알맹이 빠진 대북규탄결의서를 핑계로 본회의를 무산시켰다”고 맞섰다.

강해인·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