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짝 열린 1인 미디어 시대…이색학과도 '눈길'
활짝 열린 1인 미디어 시대…이색학과도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여자대학교 미디어영상스피치과, 국내 전문대학 중 '유일'
미디어영상스피치학과 학생들이 작은 스튜디오에서 실제 촬영을 하며 실습을 진행하고 있다. 수원여자대학교
미디어영상스피치학과 학생들이 작은 스튜디오에서 실제 촬영을 하며 실습을 진행하고 있다. 수원여자대학교

누구나 방송을 할 수 있는 1인 미디어 시대를 맞아 대학에서도 관련 학과를 신설해 맞춤형 인재 양성에 나섰다.

수원여자대학교는 "올해 신설된 미디어영상스피치과가 1인 크리에이터 시대에 이색 학과로 주목받고 있다"고 6일 밝혔다.

미디어영상스피치과는 1인 크리에이터와 영상 제작을 직업으로 희망하는 학생들과 아나운서, 쇼호스트, 방송 진행자를 원하는 학생들에게 적합한 학과로 영상제작과 스피치를 모두 배울 수 있는 전국 유일의 학과이다.

미디어영상스피치학과 학생들이 각자 역할을 분담해 실제 스튜디오에서 촬영을 진행하며 실습 중이다. 수원여자대학교
미디어영상스피치학과 학생들이 각자 역할을 분담해 실제 스튜디오에서 촬영을 진행하며 실습 중이다. 수원여자대학교

특히 현장 실무 경험이 풍부한 교수님들로 구성된 것이 장점이며, 공중파 연출, 공중파 아나운서 출신 교수님들의 현장 사례 중심의 교육과 현직 아나운서, 쇼호스트, 리포터, 대기업 마케팅 전문가 등 외부 교수님들이 전하는 생생한 현장 체험 중심의 학습이 가능하다.

해당 학과를 졸업하면 1인 크리에이터, 유튜버 진행자, MCN 회사, PD, 아나운서, MC, 콘텐츠 제작자, 편집 감독, 촬영 감독, 작가, 리포터, 쇼호스트, 성우 등의 분야로 진출할 수 있다.

미디어영상스치피학과 학생들이 야외에도 방송 촬영 실습을 진행 중이다. 수원여자대학교
미디어영상스치피학과 학생들이 야외에도 방송 촬영 실습을 진행 중이다. 수원여자대학교

미디어영상스피치과 최상식 학과장은 "우수한 여성전문인재를 양성하여 졸업 후 학생들이 다양한 현장에서 그 역할을 충분히 수행하고, 특히 1인 미디어 관련 직업이나 방송국, MCN(다중 채널 네트워크) 회사로 취업하여 3~4년 후에는 '1인 미디어 학과'하면 '수원여대 미디어영상스피치과'를 제일 먼저 떠올리게 하는 것이 최우선 목표다"라고 말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테이 2020-10-06 18:50:02
맞아! 이제는 이렇게 전문적인 교육을 받은 유튜버들이 많이 나와야 함. 1인미디어 시대에 딱이네^^
유튜브 자주 보는데 기대할께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