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스틱, 제품 따라 성능 다르고 가격 차이 커
등산스틱, 제품 따라 성능 다르고 가격 차이 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스페이스, 밀레, 코오롱 우수평가…13개 제품 가격 차 4배

산을 탈 때 쓰는 등산스틱이 과거보다 성능은 좋아졌지만, 제품에 따라 성능이 다르고 가격 차는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등산스틱 13개 제품을 대상으로 품질·안전성 등을 평가한 결과, 2013년 평가보다 전반적으로 성능은 향상됐으나 제품별로는 차이가 있다고 7일 밝혔다.

2017년 이후 출시된 제품 중 보유율이 높은 일자형 손잡이, 두랄루민(알루미늄 합금) 소재, 최대길이 130cm 이상, 길이조절 3단 등에 해당하는 13개 제품이 시험 대상이 됐다.

2013년 평가에서 미흡하다고 지적됐던 편심하중은 평균 279N(10N은 약 1kg 무게가 중력으로 누르는 힘)에서 409N으로 개선됐다. 편심하중 강도란 등산스틱의 기본적인 강도를 나타내는 주요 성능으로, 스틱이 영구적으로 휘어지거나 부러지지 않고 견딜 수 있는 하중을 의미한다.

과거보다 주요 성능은 향상됐지만, 올해 실험 결과에서 제품별 성능 차이는 존재했다. 편심하중 강도 시험에서, 6개 제품이 ‘상대적 우수’, 나머지 7개 제품은 ‘양호’로 평가됐다. 사용 중 길이조절부가 눌리지 않고 견딜 수 있는 최대 수직하중을 시험한 결과, 6개 제품이 ‘상대적 우수’, 나머지 7개 제품은 ‘양호’로 나왔다.

손목걸이가 풀리거나 끊어지지 않는 시험에서는 콜핑(마스터즈 스틱 SUMMIT LIGHT) 제품의 손목걸이가 350N 이하의 하중에서 풀림 현상이 발생했다.

주요성능평과 결과, 노스페이스(3스텝 스틱 세트)·밀레(헬리움 3단 130)·코오롱스포츠(SUNNY 두랄루민 3단 스틱 SET) 등 3개사 제품이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바스켓 하중 강도, 내구성과 스틱의 표면 상태, 조립 이상여부의 구조 안전성 면에서는 모든 제품이 준용기준을 충족했다.

가격대는 세트 기준 최저 3만1천800원(버팔로 산티아고 플릭락 등산스틱)에서 최고 12만9천원(레키, 져니 라이트 AS)까지로 약 4.1배가 차이가 났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편심하중 강도, 길이조절부 압축 강도 등의 주요 성능과 무게, 가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제품 선택이 필요하다”라면서 “아웃도어 용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 비교정보를 계속해서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