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보라색 하트의 향연, 누리꾼들 자우림 공연에 '열광'
[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보라색 하트의 향연, 누리꾼들 자우림 공연에 '열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자!”

16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내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의 마지막 무대에 오른 ‘자우림’에 팬들의 보라색 하트가 쏟아졌다.

누리꾼들은 ‘자주색 비가 내리는 숲’이란 뜻의 자우림(紫雨林)의 공연 시작 전부터 실시간 댓글창에 보라색 하트 이모티콘을 적으며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누리꾼들은 공연 시작 전부터 “벌써부터 떨린다”, “진짜 락페 가고싶다” 등 자우림의 공연을 기다렸다.

첫번째 곡 ‘매직 카펫 라이드’의 전주와 함께 보컬 김윤아의 “가자!”라고 크게 외치자 랜선 반응은 폭발했다. 실시간 댓글창은 보라색 하트로 가득찼고, 누리꾼들은 “자우림”을 연호했다.

한편, 인천시가 주최하고 경기일보·인천관광공사 공동주관한 이번 행사는 오는 17일까지 무관중으로 펼쳐지며, 공연 모습은 KBS Kpop과 1theK(원더케이) 등 6개 채널을 통해 생중계한다.

이민수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