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오남읍서 초등생 3명 잇단 확진…등교 중지
남양주 오남읍서 초등생 3명 잇단 확진…등교 중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 오남읍에서 초등생 3명이 잇따라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이들이 다니는 학교는 이번 주 전 학년 등교를 중지했다.

남양주시는 19일 오남읍에 사는 초등생 A군과 B군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7일 확진된 오남읍 일가족의 접촉자로 분류돼 진단검사를 받고 이날 양성으로 판정됐다. 일가족 중 초등생이 포함됐다.

앞서 보건당국은 오남읍 일가족의 동선으로 확인된 어린이집, 초등학교, 학원 2곳, 음식점, 병원 등과 관련해 229명의 명단을 확보, 진단 검사를 진행했다.

이 중 이날 A군과 B군, 전날 20대 C씨 등이 각각 확진됐으며 나머지 226명은 음성으로 나왔다.

보건당국은 A군과 B군 등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현재까지 확인된 이들의 밀접 접촉자 6명은 진단검사를 받고 자가격리돼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B군이 다니는 초교와 관련해 25명도 접촉자로 분류, 검사받고 있다.

해당 학교는 보건당국과 협의, 확산을 우려해 전 학년 등교를 중지하고 이번 주 원격수업을 진행한다.

한편 남양주시는 지난 8일부터 중앙방역대책본부 권고에 따라 확진자 번호 등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남양주=심재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