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러시아 글로벌 기업유치에 500만 달러 투자성과 '두마리토끼 잡아'
경기도. 러시아 글로벌 기업유치에 500만 달러 투자성과 '두마리토끼 잡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러시아 첨단기술 기업의 본사를 유치하는 동시에 500만 달러의 투자 유치 성과를 거뒀다.

경기도는 경기러시아 기술협력센터 입주기업인 엑소아틀레트 아시아(ExoAtletAsia)의 글로벌 본사가 룩셈부르크에서 경기도로 이전한다고 22일 밝혔다. 또 러시아 최대 국영 에너지 기업인 가스프롬으로부터 500만 달러의 투자 유치 성과를 냈다.

엑소아틀레트 아시아는 지난해 10월 경기러시아 기술협력센터에 입주한 한국 법인이다. 이 기업은 웨어러블(착용 가능한) 로봇기술을 이용, 하지마비 환자들을 위한 외골격 보행로봇을 개발하는 러시아 첨단기술 기업이다. 엑소아틀레트 글로벌은 미국, 유럽, 중국 등 전 세계에 법인을 두고 있다. 내달 법인설립을 완료하고 안산 한양대 에리카 창업보육센터 내 경기러시아기술협력센터로 입주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에 500만 달러를 투자하는 가스프롬은 러시아 최대 국영기업으로 전 세계 천연가스 생산량 20%를 점유하고 있으며, 국내총생산(GDP)의 25%를 차지하고 있다.

한편 도는 오는 26일 한러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경기러시아 기술협력센터의 성과보고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엑소아틀레트 투자유치 협약식, 도내기업 4개사와 러시아 기업 4개사 간 기술제휴 협약 및 경기도-러시아 기업 44개사 간 온라인 상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