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텍스 철저한 방역으로 안전한 전시장에서 행사 재개
킨텍스 철저한 방역으로 안전한 전시장에서 행사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킨텍스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정에 따라 지난 17일부터 ‘팬텀싱어’ 공연행사를 시작으로 전시장 운영을 재개했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킨텍스는 보건당국과 지자체,주최자와의 공조를 통해 철저한 방역시스템을 마련, 운영한 결과 우수 방역사례로도 선정된 바 있다. 킨텍스는 보다 철저하고 치밀한 방역시스템 가동을 통해 안전한 전시장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10월에는 ‘코베베이비페어’, ‘건설안전박람회’, ‘K-방역엑스포’, ‘로보월드’ 등 15개 이상의 주요 행사가 개최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속에서 각종 행사들을 치러낸 킨텍스는 정부지침에 따라 4㎡당 1명으로 관람객 입장을 제한, 관람객 간 거리두기를 한층 강화화고 철저한 출입자 정보와 관람객 편의를 위해 킨텍스 080 안심콜 출입관리시스템을 새로 도입해 운영한다.

안심콜 출입관리시스템은 고양에서 전국 최초로 시행한 시스템이다. 개인정보침해와 정보취약계층의 디지털 불평등을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관객이 지정된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면 발신기록이 서버에 저장되고 정보는 4주 후 자동 삭제된다.

킨텍스는 기존 QR코드 등록시스템과 안심콜 출입관리시스템을 병행, 정확한 출입기록과 함께 누구나 사용하기 쉬운 시스템을 운영한다.

또한 보다 안전한 전시장을 만들기 위해 철저한 방역관리 시스템을 가동한다.

이와 함께 모든 출입구에 안면인식 체온계가 설치돼 관람객 체온을 측정하고 소독매트와 손소독제 설치로 출입자 소독을 강화하며 마스크와 비닐장갑 착용을 의무화 한다.

마스크 착용이 불가한 36개월 미만 영아는 전시홀 입장이 금지된다.

킨텍스 관계자는 “철저한 방역시스템 시행으로 백화점이나 마트보다 전시장이 안전하다”며 “전시회는 단순 대중모임 행사가 아닌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제활동에 필수적인 활동으로, 전시장을 다중이용시설이 아닌 필수 산업시설로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양=유제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