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총 48명, 상호 인과성 낮아…접종 계속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총 48명, 상호 인과성 낮아…접종 계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람이 48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청은 그러나 사망과 백신 접종 간의 직접적 인과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접종을 일정대로 계속 진행키로 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4일 독감백신 브리핑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이날 오후 1시 기준 48명으로 집계돼 전날(36명)보다 12명 늘었다. 연령대를 보면 70대가 2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80대 이상 18명, 60대 미만 5명, 60대 2명이다.

질병청은 최근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늘어나자 전날에 이어 이날 예방접종전문위원회 회의를 재차 개최하고 사망자들의 사인을 분석함과 동시에 백신 접종 대책을 논의했다. 예방접종전문위는 1차로 사망자 26명에 대한 사인을 검토한 결과 접종과의 인과관계가 매우 낮아 특정 백신을 재검정하거나 국가예방접종사업 중단을 고려할 단계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예방접종전문위는 또 올해 코로나19가 유행하는 상황에서 독감의 동시 유행까지 막으려면 예방접종이 중요하다면서 안전수칙을 강화해 접종 사업을 일정대로 지속할 것을 질병청에 권고했다. 이에 질병청은 2020∼2021년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 지원사업을 일정대로 지속하기로 결정했다.

정 청장은 “인플루엔자 유행 수준은 예년보다 낮고 유행시기가 늦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으로, 예방 접종을 너무 서두르지 말고 건강상태가 좋은 날에 예방접종을 받아주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정자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