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무용학원서 초등생 13명 집단감염…등교 4개 학교서 검사
부천 무용학원서 초등생 13명 집단감염…등교 4개 학교서 검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는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부천 소재 모 무용학원에서 초등학생인 원생 11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A양(8) 등 초등학생 11명은 해당 학원 강사와 원생 210여 명 전원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전수 검사 결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해당 학원에서는 서울시 구로구에 거주하는 학원 강사가 최초로 확진된 뒤 부천에서만 초등학생인 원생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따라 해당 학원 관련 부천 지역 확진자는 초등학생 13명으로 늘어났다. 이들이 재학 중인 학교는 부천시 옥길동 산들초등학교와 버들초등학교, 범박동 일신초등학교와 범박초등학교 등 4곳이다.

방역당국은 이들 초등생이 다녔던 학교의 학생과 교직원 등 수백 명을 대상으로도 검체 검사를 하고 있다.

이날 현재 부천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397명이다.

부천=오세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