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속 군민 지원 남다른 강화군…전국 최초 지원 수두룩
코로나19 속 군민 지원 남다른 강화군…전국 최초 지원 수두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천호 군수가 군민들에게 독감백신과 2차 마스크 배부를 위한 긴급확대 간부회의를 열고 있다. 강화군 제공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군민을 위한 강화군의 노력이 남다르다.

특히 정부 지원 없이 전국 최초란 지원 정책을 잇따라 내놓으면서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군민들로부터 선재적 대응이라는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26일 군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내 군민들이 어려움을 겪음에 따라 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개발하고 여느 자치단체보다 빠른 전국 최초 지원에 나서고 있다.

전국 최초 지원을 살펴보면 우선 군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생계가 막막해진 임차 소상공인의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지난 4월 전국 최초로 1천735명에게 임대료 4개월분 20억693만여원(월 50만원)을 지원한 데 이어 지난 9월에도 같은 조건으로 1천996명에게 11억2천400여만원(2개월분)을 지원했다.

전액 군비가 투입되는 전국 최초 지원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코로나19로 이용객이 줄어 어려움을 겪는 택시운수종사자들에게 지난 5월 1인당 100만원씩 1억5천700만원의 생활안정 자금을 지원한 데 이어 지난 9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이 가중되자 7천750만원의 2차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원했다.

또한, 1차 1인당 100만원씩 2억2천700만원을 지원했던 화물자동차 운송사업자에게도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자 1인당 50만원씩 233명에게 1억1천650만원을 지원했다.

특히 군은 관내 초고령화 인구가 증가하고 만성질환에 따른 의료서비스 질적 향상 요구가 잇따르자 전국 최초로 15억원의 군비를 투입해 관내 7개 병원과 20개 의원에 의료장비와 시설 개선 지원했다.

이밖에 군은 전국 최초로 소득인정액이 중위소득 100% 이하인 가구의 아동도 급식을 지원받도록 대상을 100%로 확대한 데 이어 지난 7월에는 이들 결식우려 아동에 대한 급식지원 단가를 5천원으로 인상했다.

유천호 군수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관내 군민들을 보면 내 가족의 아픔처럼 느껴진다”라며 “곤란에 빠진 군민을 돕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자 실효성 있는 대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