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자동쓰레기집하장 악취 발생 5년 묵은 숙원민원 해결
김포시 자동쓰레기집하장 악취 발생 5년 묵은 숙원민원 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 장기동 쓰레기 자동집하시설에서 발생하는 악취로 5년간 피해를 본 주민들의 고충이 해결됐다.

27일 김포시에 따르면 국민권익위는 장기동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악취 민원과 관련, 이날 LH 김포사업단에서 현장 조정회의를 열고 최종 중재안을 확정했다.

이 중재안은 LH 김포사업단이 장기동 쓰레기 자동집하시설의 운영권을 올해 하반기까지 김포시에 넘기고 시설개선 사업비 5억원을 지원하는 내용 등을 담았다.

김포시는 이 시설을 인수, 기술 진단 용역을 시행하고 탈취방식을 기존 바이오필터방식에서 활성탄 투입방식으로 개선하는 등 악취 저감에 나설 방침이다.

또 자체 예산을 마련, 시설의 파손 관로도 보완할 계획이다.

장기동 쓰레기 자동집하시설은 각 주거지에서 나온 쓰레기를 지하로 연결된 관로를 통해 집하장으로 옮기는 시설로 악취가 심해 지난 2015년부터 최근까지 5년간 민원이 제기됐던 곳이다.

인근 주민들은 창문을 열고 생활하는 5∼10월 악취를 참아야 했으며 종종 수거관이 막힐 때면 수거 차량 소음에도 고통을 겪어야만 했다.

참다 못한 주민들은 LH와 김포시 등에 대책 마련을 요구했지만 좀처럼 방안이 나오지 않자 지난해 7월 국민권익위에 고충 민원을 제기했다.

국민권익위 관계자는 “5년 동안 악취 등 피해를 본 인근 아파트 1천470여세대 주민들의 고충이 해결돼 다행”이라며 “주민들의 불편이 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LH와 김포시가 협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