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시민단체 “경기주택도시공사 등 핵심 공공기관 북부로 추가 이전하라”
북부시민단체 “경기주택도시공사 등 핵심 공공기관 북부로 추가 이전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에 위치했던 미군기지 8곳 가운데 한곳인 캠프 잭슨. 도시플랫폼 정책공감 제공

경기북부 시민단체인 도시플랫폼 정책공감은 27일 최근 경기도가 추진하는 공공기관 북부이전과 관련, 핵심 기관의 추가 이전을 주장하고 나섰다.

도시플랫폼 정책공감은 경기도의 주요 공공기관 27곳(직원 6천110명) 중 25곳이 남부에 있고 북부는 2곳(직원 199명)뿐으로 최근 북부 이전계획을 확정한 8곳 중 신설되는 경기교통공사와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등을 제외한 6곳의 규모는 1천22명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는 도내에서 차지하는 북부의 인구비중과도 맞지 않고 경기북부 균형발전이라는 정책방향을 고려하면 매우 부족한 실정이라는 게 이 단체의 주장이다.

도시플랫폼 정책공감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경기도 경제와 산업을 담당하는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 경기도 산하 금융기관인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 산하 도시개발을 담당하는 경기도시공사 등 지역발전 효과가 큰 핵심 기관 이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보의 특수성, 수도권이라는 규제중심의 정책적 요인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수십년 동안 특별한 희생이 계속된 북부 균형발전을 위해선 반드시 정책적으로 특별한 보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진홍 대표는 “앞으로 다양한 북부지역 시민사회와 연대, 적극적으로 공공기관 추가이전에 대한 시민운동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의정부=김동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