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점자 창안한 송암 박두성 생가 복원 공로, 유천호 강화군수 감사패 받아
한글점자 창안한 송암 박두성 생가 복원 공로, 유천호 강화군수 감사패 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각장애인복지연합회, 전국 장애인의 바람
인천시각장애인복지연합회가 유천호 강화군수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강화군제공

인천시각장애인복지연합회는 29일 강화군수실에서 한글점자를 창안한 송암 박두성 선생의 생가 복원에 애쓴 유천호 강화군수에게 ‘박두성 선생 흉상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이규일 연합회 회장과 박두성 선생의 증손자 등이 참석했다.

송암 박두성 선생은 강화군 교동면 출신으로 1926년에 우리나라 최초의 6점식 점자인 ‘훈맹정음’을 창안하고 한글 점자 보급에 힘써 시각장애인의 세종대왕으로 불리고 있다.

군은 박두성 선생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13억8천여만원의 예산을 들여 내년 4월 준공을 목표로 교동면 상용리 2천244㎡ 부지에 생가와 기념공원 등을 조성하는 생가 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생가 복원사업이 완료되면 일제강점기 시각장애인과 사회적 약자 편에서 평생을 헌신한 박두성 선생의 숭고한 정신을 기릴 수 있는 뜻깊은 공간은 물론 역사와 문화, 교육의 장소로서 교동면 대룡시장과 화개정원과 더불어 많은 관람객이 방문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규일 회장은 “박두성 선생 생가 복원사업은 전국 시각장애인들의 오랜 바람이었다”며 “유천호 군수가 각별한 관심을 쏟아주어 사업이 추진된 만큼 시각장애인을 대표해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유천호 군수는 “생가터 매입과 보상협의에 다소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를 극복하고 착공한 생가 복원사업이 내년 4월 성공적으로 준공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며 “앞으로도 시각장애인의 권익옹호와 복지증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송암 박두성 선생 흉상 전달 (2)
인천시각장애인복지연합회가 유천호 강화군수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강화군제공

김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