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 미래와 함께 하는 유망 중소기업] 메디포스트
[경기도의 미래와 함께 하는 유망 중소기업] 메디포스트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0. 11. 09   오후 7 : 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포스트 사옥

“제대혈 인식 확대를 위한 고객과의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해나가겠습니다”

‘제대혈’이라는 개념이 생소했던 지난 2000년 ‘셀트리 제대혈은행’을 설립해 초기부터 줄곧 40% 넘는 시장 점유율로 국내 제대혈 업계를 리드해온 경기도 중소기업이 있다. 국내뿐 아니라 미국 내 유일한 제대혈은행 데이터베이스 보유 기관인 ‘패런츠 가이드 투 코드 블러드(Parent’s Guide to Cord Blood)’에서 발표한 세계 10대 제대혈은행에 국내에서 유일하게 이름을 올린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가 그 주인공이다.

메디포스트는 지난 1월 누적 가족 제대혈 보관 수 25만명을 돌파하며 국내에서 가장 많은 가족이 선택한 제대혈은행으로서 입지를 더욱 굳건히 하고 있다.

▲ 메디포스트 제대혈은행 저장소 (2)
메디포스트 제대혈은행 저장소

제대혈은 신생아의 탯줄 속 혈액으로, 여러 중증ㆍ난치성 질환 치료에 사용되는 소중한 생명자원이다. 보관 기간은 최소 15년에서 장기 보관까지 단계별로 선택할 수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과거 백혈병이나 재생불량성 빈혈 등과 같은 난치성 혈액질환만을 치료하는 데 사용되던 제대혈이 뇌성마비와 소아당뇨, 발달장애 등 치료 범위가 확대되며 장기 보관을 원하는 수요도 커지고 있다.

장기 보관과 함께 셀트리는 제대혈을 분리 보관하는 멀티백 서비스를 국내 최초이자 유일하게 제공하고 있는데, 이는 향후 의학적 필요에 따라 제대혈의 선택적 사용 기회를 늘려 아이와 가족에게 더 높은 잠재적 미래 가치를 제공하려는 것이다.

▲ 메디포스트 제대혈은행
메디포스트 제대혈은행

또한 우리나라에 제대혈 보관을 정착시킨 시장 리더로서 메디포스트 셀트리는 소중한 생명자원인 제대혈의 가치를 알리기 위한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2003년부터 백혈병 환아 형제 자매 제대혈 무료 보관과 다자녀ㆍ쌍둥이 가정 대상 제대혈 보관비용 지원 등 생명의 소중한 가치를 지키기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11월부터는 20주년을 맞아 제대혈의 보관 가치와 인식 확대를 위한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실시한다.

특히 메디포스트는 제대혈 사업부 외에도 줄기세포 치료제의 핵심 파이프라인으로 무릎 퇴행성관절염 치료제 ‘카티스템’, 기관지폐이형성증 치료제 ‘뉴모스템’,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뉴로스템’ 등을 보유하고 있다.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효능의 차세대 줄기세포 플랫폼(스멉셀, SMUP-Cell)에 대한 연구개발에 임하고 있다.

이와 함께 메디포스트는 지난해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으로부터 경기도 유망중소기업으로 선정, 기업을 폭넓게 알릴 수 있는 마케팅 효과 등을 보게 됐다.

양윤선 메디포스트 대표는 “출산 시 단 한 번 얻을 수 있는 소중한 생명자원인 제대혈이 안타깝게 버려지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며 “우리나라에 제대혈 보관을 정착시킨 시장 리딩 브랜드로서 제대혈의 소중한 가치를 알리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양윤선 메디포스트 대표
양윤선 메디포스트 대표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