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인하대병원과 인천공항에 코로나19 검사센터 만든다
인천공항공사, 인하대병원과 인천공항에 코로나19 검사센터 만든다
  • 이승훈 기자 hun@kyeonggi.com
  • 입력   2020. 11. 11   오후 6 : 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해외 출국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1일 인하대학교 의과대학 부속병원(이하 인하대병원)과 ‘코로나19 검사센터 운영을 위한 협약’을 했다.

인하대병원은 인천공항에서 공항의료센터를 운영하고 있고, 이번 협약에 따라 연내 인천공항에 코로나19 검사센터를 만들 계획이다.

해외 출국 여객은 출국 전 인천공항 코로나19 검사센터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음성 확인서 등 출국 필요 서류를 바로 발급받을 수 있다.

코로나19 검사센터에서는 국내 선별진료소 및 병원에서 사용하는 PCR(유전자증폭)방식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한다. 앞으로 코로나19 검사 및 예방 관련 신기술도 적극 도입할 계획이다.

공항공사는 또 항공수요 회복을 위한 특별입국제도지원에도 인천공항 코로나19 검사센터를 적극 활용하고, 트래블 버블 등 신규 출입국제도 검토를 위한 공항 방역 인프라를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트래블 버블은 코로나19 방역 우수 국가 간 협약을 통해 상호 입국자에게 2주간의 자가격리 면제 등 입국 조치를 완화해주는 제도다.

인하대병원 역시 출국프로세스를 연계한 운영과 치료제·백신 개발에 따른 대응 체계 마련 등 인천공항 방역 인프라 구축에 힘을 보탤 방침이다.

임남수 공항공사 사장직무대행은 “앞으로도 여객 분들이 안심하고 인천공항을 이용하실 수 있도록 세계 최고 수준의 공항 방역 인프라를 구축해나가겠다”고 했다.

이승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