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국제도시에 동아쏘시오 동아ST 의약품 제조 생산시설 착공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동아쏘시오 동아ST 의약품 제조 생산시설 착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동아쏘시오그룹의 전문의약품 기업인 동아ST가 지난 11일 송도국제도시에서 안전기원제와 함께 글로벌 수준의 우수 의약품 제조 생산시설을 착공했다고 12일 밝혔다.

동아ST는 현재 신약개발 전문의약품 개발·제조, 의료기기 및 진단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동아ST는 1천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송도에 3층 규모(1만5천㎡)의 제조 생산시설을 2022년까지 준공한 이후 당뇨와 위염 치료제 등 전문의약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앞서 동아쏘시오그룹은 일본의 제약업체인 메이지세이카파마와 지난 2014년 5월 송도에 바이오의약 전문회사인 디엠바이오의 제조 시설을 준공해 공동 개발하는 항체의약품과 재조합 단백질의 생산·공급, 의약품 위탁개발·위탁생산(CDMO) 사업을 하고 있다. 현재 디엠바이오의 제조 시설에는 약 200명의 인력이 근무 중이다.

또 지난해 3월부터는 연구 개발의 구심점으로 삼기 위한 4층 규모(7천㎡)의 바이오텍 연구소를 건립하고 있다. 앞으로 바이오텍 연구소에는 동아ST 등 동아쏘시오그룹의 글로벌 핵심 연구인력 약 100명이 근무할 예정이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이번 동아ST의 전문 의약품 제조시설 착공에 따라 세계가 주목하는 바이오 클러스터로 도약 중인 송도의 경쟁력이 더욱 강화됐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바이오의약품 제조·공정 및 연구개발 역량 강화, 맞춤의학·재생의학 등 첨단 바이오분야의 글로벌 앵커기업 유치 등을 통해 인천경제자유구역이 세계적인 바이오 허브가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