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354억원 들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 확장 추진
인천항만공사, 354억원 들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 확장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의 시설 확충 사업이 본격화한다.

12일 인천항만공사(IPA)에 따르면 오는 2025년까지 총사업비 354억원을 들여 노후화한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 시설 확충 사업을 추진 중이다.

현재 지하 1층~지상 3층 건물의 층수와 바닥면적을 확장,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로 늘리는 사업이다. 사업이 끝나면 대합실은 1천784㎡에서 3천832㎡로 배 이상 커지고 주차공간도 현재 265대에서 630대로 대폭 늘어난다.

IPA는 대중교통시설에 여객터미널을 포함하는 내용의 ‘대중교통의 육성 및 이용촉진에 관한 법률’이 지난달 개정한 만큼, 국비와 시비 등 지자체의 재정지원을 받아 사업이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연안여객터미널은 고려고속훼리, KS해운, 대부해운, 에이치해운 등 4개 선사가 백령도, 연평도, 덕적도, 이작도, 풍도 등 5개 섬 항로 여객선을 운항하고 있다.

연안여객터미널은 준공한 지 25년이 지나 개선이 시급하다. 최근 5년간 터미널 이용객이 2015년 84만1천명, 2016년 86만8천명, 2017년 94만2천명, 2018년 97만1천명, 2019년 100만6천명으로 급증해, 터미널의 수용 능력을 이미 넘어선 상태다. 특히 주차장과 대합실이 부족해 이용객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준공당시 주차시설 또한 설계 당시 연안여객 50만명을 기준으로 조성해 주차공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IPA 관계자는 “연안여객터미널 확충 사업을 통해 이용객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