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준의 잇무비] '요가학원:죽음의 쿤달리니', 아름다움을 향한 집착과 욕망
[장영준의 잇무비] '요가학원:죽음의 쿤달리니', 아름다움을 향한 집착과 욕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요가학원:죽음의 쿤달리니' 포스터. (주)스마일이엔티
영화 '요가학원:죽음의 쿤달리니' 포스터. (주)스마일이엔티

감독: 김지한, 전재홍
출연: 이채영, 최철호, 조정민, 간미연 등
줄거리: 패션계 간판 모델에서 밀려난 '효정'(이채영)이 아름다워지고 싶은 욕망으로 요가학원에 입소하면서 겪게 되는 섬뜩한 현상을 그린 미스터리 공포 영화.

아름다워지고 싶은 끝없는 집착과 욕망

영화는 광고 촬영 현장에서 다른 모델로 교체되는 수모를 겪는 효정(이채영)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이어 아름다운 외모를 갖기 위한 효정의 욕망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궁극의 아름다움을 얻게 해준다는 의문의 요가학원 '칼리'에서 미스터리한 사건들을 마주하며 이야기는 흘러간다. 영화는 시대가 생산해 낸 아름다움을 극적인 장면들과 미스터리한 사건들로 엮으며 서늘한 공포를 전달한다. 특히 완벽한 외모에 가까워질수록 불안해지는 내면과 요가학원의 숨겨진 진실은 그들을 서서히 핏빛으로 물들인다. 제주도라는 한정된 공간, 밀폐된 요가 수련실의 폐쇄적인 공간 이미지는 요가라는 소재를 활용해 외모지상주의가 만들어낸 인간의 욕망을 미스터리한 사건과 결합시켜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배우들의 몸을 기괴한 동작으로 표현해내는 신선한 연출로 공포감을 고조시킨다.

서로 다른 욕망을 지닌 그들

온라인 패션계 간판 모델 자리에서 밀려난 효정, 외모가 능력으로 간주되는 대세를 따르려는 미연(조정민), 그리고 요가로 인해 잔혹한 살인을 저지른 보라(간미연). 이들이 요가학원에 입소하게 된 이유는 서로 다를지라도 원하는 것은 단 하나, 바로 궁극의 아름다움을 소유하는 것이다. 각기 다른 목적을 가진 채 미스터리한 진실에 다가가며 몰입도 높은 연기를 펼친 주인공들은 영화 속에서 그들이 겪는 다양한 공포를 섬뜩한 연기로 표현해내어 보는 이들의 오감을 자극한다. 피를 부르는 저주에 가까워질수록 억눌려있던 욕망을 서서히 드러내는 연기는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아찔한 공감대를 형성한다.

'김녕사굴 설화'와 요가의 만남

제주도에는 '김녕사굴 설화'가 전해져 오고 있다. 영화에도 등장하는 이 설화는 조선시대 제주 구좌읍 김녕리 마을 동쪽 큰 굴에 살고 있는 뱀에게 화를 입지 않으려면 처녀를 바쳐야 한다는 이야기다. 이 뱀은 판관에 의해 죽임을 당하지만 결국 판관도 죽은 뱀의 피에 의해 죽게 된다. 영화 역시 이 설화와 많은 부분 닮아 있다. 특히 영화 속 주요 공간은 제주도에 있는 폐쇄된 요가학원으로 '김녕사굴 설화'에 등장하는 큰 굴과 비슷한 분위기를 풍긴다. 밀폐된 지하 공간에 걸려있는 뱀의 사진들은 묘하면서도 어딘지 스산한 느낌을 준다. 수련 중에 뱀이 나타나도 이상하지 않을 것 같은 이 공간은 기괴하면서도 미스터리한 사건들을 그려내기에 완벽한 장소가 됐다. 집중력을 요구하는 요가와 달리 한정적인 공간에서 일어나는 숨 막히는 사건들은 흔들리는 내면을 극적으로 표현하기에 적절했다. 심신을 안정시켜주는 푸른 바다와 심장을 조여오는 요가학원 '칼리'는 완벽하게 대비되는 공간을 제시함으로써 예비 관객들의 정신까지 혼란스럽게 만든다.

개봉: 11월 18일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