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해경 소속 경비함정 경찰관, 코로나19 확진
인천해경 소속 경비함정 경찰관, 코로나19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해양경찰서 소속 경비함정 근무 경찰관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20일 인천해경에 따르면 경비함정 근무 경찰관 A씨(49)는 지난 17일부터 감기·몸상 증상을 호소하며 집에서 쉬던 중 19일 연수구보건소를 방문해 검체검사를 받았다. 이후 이날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후 격리조치됐다.

해경은 경비함정을 임시 폐쇄하고 방역했다. 또 A씨와 함께 근무한 밀접 접촉자를 대상으로 검체검사도 마쳤다.

해경은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접촉자 등에 대한 자가격리와 검사를 할 예정이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보건당국과 협력해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해상치안 공백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