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주거안정추진 지원단’ 신설
LH ‘주거안정추진 지원단’ 신설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입력   2020. 11. 22   오후 7 : 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전세 공급 확대 등 본격화

한국토지주택공사(LHㆍ사장 변창흠)는 정부의 전세 대책 지원을 위한 전담 조직 ‘주거안정추진 지원단’을 신설했다고 22일 밝혔다.

LH는 정부가 전세 대책을 발표한 지난 19일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지원단을 발족하고 현판식을 가졌다.

이날 변창흠 사장 등 경영진은 수도권 현장 점검 회의를 갖고 임대주택 공실의 전세형 전환계획, 신규 공공분야ㆍ임대주택 조기 입주 추진, 매입약정방식을 통한 공공전세 신규도입 방안 등 다양한 과제들의 수행 방안을 논의했다.

LH 관계자는 “2021년 상반기까지 전체 계획물량의 40% 이상을 조기에 공급한다는 정부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며 “공급 가능한 물량을 최대한 신속히 확보하는 데 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전세난 안정을 위해 2022년까지 총 11만4천가구의 전세형 주택을 공급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이 중 LH는 공공임대 공실 활용, 공공전세ㆍ매입약정주택 공급 등을 통해 최소 80% 이상의 물량을 담당한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