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제작은 창의적 지름길”…방송 콘텐츠의 해외 진출 넓힌다
“공동제작은 창의적 지름길”…방송 콘텐츠의 해외 진출 넓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통위, 2020 방송 공동제작 국제 콘퍼런스 온라인 개최
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 이하 방통위)는 24일 ‘새로운 연결, 새로운 이야기(New Connection, New Story)’라는 주제로 ‘2020 방송 공동제작 국제 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국제 콘퍼런스는 국가 간 공동제작 교류와 국내 방송 콘텐츠의 해외진출을 활성화 하기 위해 매년 개최되는 행사로,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이번 콘퍼런스는 영국 옴디아(OMDIA)의 선임 애널리스트인 애드 바튼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터키 주빈국 특별세션 ▲방송 협력 공동네트워크의 역할 ▲OTT 뉴노멀 미디어로의 도약 ▲온라인 시대 방송 공동제작의 전망과 도전 등의 세션으로 구성된다.

올해는 터키의 방송 현황과 국제 방송 공동제작 사례 발표 등으로 주빈국 세션을 마련했다. 터키의 라디오TV 고등위원회 에뷰베커 사힌 위원장은 “영화나 TV 시리즈에서 공동제작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한국과의 콘텐츠 교류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또 웨이브, 코코와 등의 OTT 플랫폼 전략 및 콘텐츠 제작 사례에 대한 발표와 토론도 이어진다.

한상혁 위원장은 “공동제작은 서로 다른 문화를 가진 다양한 국가가 만나 창의적이고 우수한 작품을 만드는 지름길”이라면서 “이번 콘퍼런스에서 전 세계 방송 전문가들이 생생한 경험을 나누고 문화적, 정서적 교류를 확대해 공동제작이 활성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콘퍼런스 세부 일정과 사전등록 신청은 콘퍼런스 홈페이지 또는 방통위·정보통신정책연구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