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경주마 불황 타개 위해 국산마수요 확대방안 마련 추진
한국마사회 경주마 불황 타개 위해 국산마수요 확대방안 마련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국산마 수요 확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한 데 이어, 한국경주마생산자협회 주관으로 국산 1세마 경매를 개최한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국산 경주마시장 불황 타개를 위해서다.

한국마사회는 국산마 수요 확대를 위해 지난 15일 이전에 구매한 말을 제외하고는 수입 경주마들의 경마장 입사를 제한, 내년에는 국산 경주마 위주로 경주를 편성할 예정이다. 실질적으로 내년에 외산 신마 수입을 금지토록 하는 파격적인 대책이다.

한국마사회가 미국 등 주요 수입국의 반발이 예상되고 있는데도 이 같은한 대책을 내놓은 건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경마시행의 안정성이 담보되지 않고 있어 마주들의 투자가 위축되는 상황에서 국산마 거래시장을 되살려보자는 고육지책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올해 경주마거래 위축으로 판매되지 못한 국산 2세마는 내년 1분기까지 경주마로 활약할 수 있도록 해 판매될 수 있는 길을 터주었다. 국산마 경매 활성화를 위해 1세 경매 거래마에게는 육성인센티브를 증액하고 경매마 한정경주를 확대 편성, 경매거래마 상금 획득기회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한편 23~24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경주마 경매장에서 한국경주마생산자협회 주관으로 국산 당세·1세마 경매가 개최된다. 이번 11월 경매는 올해 태어난 21두의 당세마와 170두의 1세마 등이 상장됐다. 특히 최강 장거리마인 ’청담도끼‘의 부마인 씨수마 ’투아너앤드서브‘가 국내 도입 후 배출한 자마 14두가 대거 상장돼 눈길을 끌고 있다.

과천=김형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