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사회적거리두기 '2+α' 단계...2단계 유지하되 방역 조치 강화
수도권 사회적거리두기 '2+α' 단계...2단계 유지하되 방역 조치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유지하되 감염다발시설에 대한 추가 조치를 취하는 ‘2+α’를 시행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9일 회의를 열고 수도권은 2단계 조치 유지, 비수도권은 1.5단계 상향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3차 대유행’이 수도권을 넘어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수도권 지역은 다음달 1일부터 7일까지 1주간 적용된다.

정부는 수도권에 대해서 2단계 조치를 유지하되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위험도가 높은 시설 등 위험도가 높은 활동에 대해 방역 조치를 강화한다. 중소 자영업자들이 막대한 사회·경제적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점에서 2단계를 유지하되 시설별 조치를 강화하는 대책을 도입한 것이다.

특히 최근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사우나와 에어로빅 학원과 실내체육시설, 학원·교습소 등에 대한 방역 조치를 강화한다. 이에 따라 수도권의 사우나·한증막 운영, 아파트내 편의시설 운영이 전면 중단되고 줌바·태보·스피닝·에어로빅·스텝·킥복싱 시설의 집합도 금지된다. 또한 학원·교습소·문화센터에서 진행하는 관악기 및 노래 교습은 학생·강사의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운영을 금지한다.

한편 2단계 지역에서는 유흥시설 5종 영업금지·노래방 밤 9시 이후 영업중단·100명 이상의 모임 및 행사 금지 등의 조처가 내려진다. 카페는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테이크아웃만 가능하고 음식점도 밤 9시 이후에는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김현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