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고교 3학년생 수능 당일 코로나19 확진 판정…확진 수험생 4명 병원서 수능 응시
인천 고교 3학년생 수능 당일 코로나19 확진 판정…확진 수험생 4명 병원서 수능 응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 당일 인천지역 수험생 1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인천시 연수구의 한 고등학교 3학년 A군(18)이 코로나19 검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A군을 인천의료원으로 이송해 수능을 치를 수 있도록 조치 했다. 앞서 지난 2일 A군은 후각 등 일부 감각이 이상하다고 여겨 연수구 보건소를 찾아 검체 검사를 받았다.

역학조사 과정에서 A군은 수능 전날인 2일 예비소집 때 학교를 방문해 수험표를 받으며 담임 교사와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 방역 당국은 수능이 끝나는대로 A군과 접촉한 담임 교사와 같은 반 학생 20여명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할 예정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수능 전날 수험생이 우선으로 선별진료를 받을 수 있게 하면서 빠르게 확진 수험생을 파악할 수 있었다”고 했다.

한편, 이날 인천에서는 A군을 포함해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4명이 병원에서 수능 시험에 응시했다. 재학생 3명에 재수생 1명이다.

조윤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