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 소부장 中企 기술애로 해결 위해 대학과 맞손…3년간 816억 투입
중소기업중앙회, 소부장 中企 기술애로 해결 위해 대학과 맞손…3년간 816억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대전 한국과학기술원에서 열린 ‘대학 소재ㆍ부품ㆍ장비 기술전략 자문단’ 출범에 참석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소부장(소재ㆍ부품ㆍ장비) 중소기업의 기술애로 해결을 위해 국내 12개 대학과 손을 맞잡았다.

중기중앙회는 7일 대전 한국과학기술원에서 성윤모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학 소재ㆍ부품ㆍ장비 기술전략 자문단’ 출범식을 열었다고 7일 밝혔다.

자문단에는 중기중앙회를 비롯해 단국대(산업지능형 SW), 서울대(표면처리), 고려대(정밀가공), 서강대(소성가공) 등 12개 대학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 참여했다.

참여 대학은 자체 보유 기술을 중심으로 중소기업들의 기술 개발을 지원하며, 우수 인력이 기업 현장을 직접 방문해 기술자문과 분석 지원 등도 할 계획이다. 3년간 총 813억원의 정부예산이 투입된다.

소부장 기술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은 지역과 관계없이 중기중앙회를 통해 애로 기술을 접수하면 대학 소부장 자문단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김기문 회장은 “자문단 출범을 통한 연대와 협력은 중소기업 기술애로 해소를 넘어 단독 기술개발에 의존해왔던 중소기업에게 산학 협력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기업현장에서 기술적인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이 적절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애로사항을 적극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