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인천 최초 화재취약 건축물 성능보강 공사 마쳐
인천 남동구, 인천 최초 화재취약 건축물 성능보강 공사 마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구가 인천지역 최초로 공공안전을 위한 화재취약 건축물 성능보강 공사를 끝마쳤다.

구는 최근 남촌동 사회복지법인 신성재단, 만수5동 해맑은 어린이집·아이랑 어린이집 등 3곳을 대상으로 건축물 성능 보강 공사를 했다고 8일 밝혔다. 이들 건축물은 올해 화재안전 성능보강 지원 사업에 신청·선정된 곳이다.

화재안전 성능보강 지원 사업은 지난 5월 시행된 ‘건축물관리법’에 따라 기존 건축물에 대한 화재안전성능을 보강하는데 드는 공사비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건축물 소유자(관리자)가 한국토지주택공사 건축물관리지원센터에 신청하면 구에서 사업대상 적합 여부를 확인하고 보강계획을 검토(LH)한 후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해 최종 지원 대상을 확정한다.

구는 2022년까지 화재안전 성능보강에 소요되는 공사비를 건축물당 총공사비 4천만원 이내에서 최대 2천6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공사비 지원을 희망하는 건축물 소유자(관리자)는 가연성 외장재 교체, 스프링클러 설치 등 건축물 구조별 필수공법을 적용해야 한다.

필요시 옥외피난계단이나 하향식 피난구와 방화문 설치 등 건축물 여건에 따른 보강방법을 추가로 선택할 수 있다.

이강호 구청장은 “화재에 취약한 건축물의 화재안전성능보강 사업을 통해 건축물 화재 등 안전사고를 체계적으로 대비할 수 있다”며 “국토교통부의 지원 사업에 적극적으로 신청해 보강공사를 시행, 화재로부터 안전한 남동 만들기에 동참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