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의사 국시 상·하반기 2회 실시…올해 시험 거부 2700명 구제
내년 의사 국시 상·하반기 2회 실시…올해 시험 거부 2700명 구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의 한 대학교의 의과대학건물. 경기일보 DB
수원시의 한 대학교의 의과대학건물. 경기일보 DB

정부가 내년 하반기로 예정된 의사 국가고시(국시) 실기 시험을 상·하반기로 나눠 2차례 치르기로 했다. 사실상 올해 시험을 거부했던 의대생 2,700명에 대한 재응시 기회를 부여하는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보건복지부는 31일 정례 브리핑에서 "내년 의사 국가고시 실기 시험을 상·하반기로 나눠 2회 실시하기로 하고, 상반기 시험은 1월 말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복지부는 시험 기회를 늘린 이유에 대해 "내년에는 당초 인원 3천200명과 응시 취소자 2천700여 명을 합쳐 6천여 명을 대상으로 실기 시험을 진행해야 함에 따라 시험 기간 장기화 등 시험 운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기일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국민 여러분께 혼란과 불편을 드려 매우 죄송하다"며 사과 입장을 표명한 뒤 "공공의료 강화대책의 차질 없는 시행, 필수 의료인력에 대한 의료계와의 협의 진전, 의료 취약지 지원 등을 위해 내년도 시험을 조속히 시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의대생들은 앞서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등 정부 정책에 반발하며 의사국시 실기시험 응시를 거부했다. 이후에도 두 번의 재접수 기회가 주어졌지만 이마저 거부해 결국 3천172명 가운데 최종 423명만 시험을 치렀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