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e음 열풍 이어가는 인천 서구, 배달서구 주문액 100억원 달성
서로e음 열풍 이어가는 인천 서구, 배달서구 주문액 100억원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현 서구청장(왼쪽)이 주문액 100억원을 돌파한 배달서구 가맹점주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서구 제공.

인천 서구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공공배달서비스 ‘배달서구’가 지역화폐 ‘서로e음’의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13일 구에 따르면 지난 12일 기준 배달서구는 ‘전국 최초’로 주문액 100억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1월 처음 선보인 배달서구는 시행착오를 거치며 같은 해 5월 1일 공식 출범했다. 2분기에만 가맹점 모집 900곳, 평균 주문건수 9천800건, 주문액 2억4천만원을 기록했다.

3분기에는 가맹점 모집 1천300곳, 평균 주문건수 3만5천건, 주문액 9억원을 달성했다. 이후 4분기에는 가맹점 모집 2천곳, 평균 주문건수 8만건, 주문액 21억원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배달서구의 성장 동력은 ‘결제액 1조원’ 달성을 눈앞에 둔 지역화폐 서로e음 플랫폼이다. 지역화폐 발급 가능인구 46만명 중 39만명이 가입한 서로e음은 코로나19를 극복해나가려는 시민의식을 기반으로 성장했다. 특히 별도의 회원가입이 필요없어 쉬운 접근성과 민간배달 앱과 충분히 견줄만한 사용처 확보 등도 주효했다.

다양한 사용처는 비용 및 수수료가 없다는 점이 작용한 결과다. 민간 배달앱은 입점수수료와 마케팅비용, 중개수수료 등으로 월평균 40만원을 내야 하지만, 배달서구는 가맹점 등록만 하면 소비자들에게 상호를 노출할 수 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1등 공공배달 앱의 위상에 걸맞게 편리하고 안전한 서비스가 지속해서 이뤄질 수 있도록 시스템 고도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