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8일 새 주주화원정책 발표…‘배당금’ 오를까
삼성전자 28일 새 주주화원정책 발표…‘배당금’ 오를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의 주가가 연일 치솟고 있는 가운데 오는 28일 새로운 주주환원정책이 공개된다.

1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달 28일 2020년 4분기 실적 발표 및 새로운 주주환원정책을 내놓는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2017년 10월 2018~2020년까지 3년간 발생한 잉여현금흐름(FCF)의 50%를 주주들에게 환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배당을 약속한 금액이 주당 354원, 연간 9조6천억원, 3년 합계 28조8천억원이다. FCF는 기업이 번 돈 가운데 세금과 비용, 설비투자액 등을 제외하고 남은 현금을 뜻한다.

삼성은 배당 후에도 잔여 재원 발생 시 추가 배당 또는 자사주 매입ㆍ소각 등을 통해 주주들에게 환원하겠다고 했다. 증권업계에선 이 잉여현금을 특별배당 형태로 환원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의 상속세 재원 마련 문제와 주가 급등으로 과열 우려가 나오는 만큼 특별배당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증권가는 지난 3년간 삼성의 잔여 재원이 약 7~8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봤다. 이 금액을 삼성전자 전체 주식수로 나누면 일반주 기준 주당 약 1천원가량의 특별배당이 이뤄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최대 관건은 올해부터 바뀌는 새로운 주주환원정책으로, 기존 ‘FCF의 50%’인 주주환원 규모를 상향할 가능성이 있다. 만약 삼성전자가 배당 규모를 FCF의 55%나 60%로 상향한다면 배당금액은 기존보다 훨씬 더 많아지게 된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