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 공식입장 아니면 말한 사안 아냐”…전국민 지급 반대 김종민 ‘직격’
이재명 “당 공식입장 아니면 말한 사안 아냐”…전국민 지급 반대 김종민 ‘직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 인터뷰에서 발언하고 있다.YTN 라디오 방송 캡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5일 경기도의 전 도민 재난기본소득 추진을 공개 비판한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최고위원을 향해 “전국에 일관되게 전할 중앙당의 공식입장이 아니라면 쉽게 말할 사안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이날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 인터뷰에서 “울산광역시와 전남 순천시도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을) 시행하고 있다. 문제가 있다면 당 지도부의 의견을 모아 전국에 균일하게 적용할 공식입장을 밝혀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기도정을 책임지는 민주당 소속 경기도의원들이 (전 도민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공식적으로 제안했다”며 “최고위원 직함을 가진 중앙당 개인당원 한 분과 도의원 공식직책을 갖고 도정을 책임지는 130여분의 의견이 충돌한다면 저는 후자의 입장을 존중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는 김 최고위원이 지난 13일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추진에 대해 “국가방역망에 혼선을 줄 수 있다”며 이 지사를 공개 비판한 데 따른 것이다. 이후 이 지사는 14일 “보편지원을 하면 돈을 쓰러 철부지처럼 몰려다니리라 생각하는 자체가 국민 의식 수준을 무시하는 것”이라며 반박했고, 김 최고위원은 이날 이 지사를 향해 여권 내부를 향한 ‘정치적 공격’을 그만두라고 공세를 가했다.

한편 이 지사는 전직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 제기되는 통합론에 대해서 “우리가 청산해야 할 부정부패 범죄행각을 용인하는 것은 통합이라고 할 수 없다”고 재차 선을 그었다. 이 지사는 “정책적 의견이 다른 것에 대해 수렴하고 용인하는 것이 통합”이라면서 “다른 사람들이 봤을 때 범죄를 저질러도 힘세면 봐주는구나, 돈 많으면 해결할 수 있구나 라는 생각을 갖게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리할 건 깔끔하게 정리하는 게 진정한 통합의 길“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장 출마에 나서는 나경원 전 의원이 ‘서울형 기본소득제’ 도입을 공약으로 삼은 것에 대해서는 “나경원 전 의원이 정책 취지에 맞게 기본소득이 경제정책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진지하게 고민했으면 좋겠다”며 “주요 정책들을 정치적 책략으로 이용은 하되, 사실상 못쓰게 만드는 그런 일은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