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석방 1천78일만에 재수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석방 1천78일만에 재수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석방 1천78일만에 재수감됐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는 18일 뇌물공여 등의 혐의를 받는 이 부회장에게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2018년 2월 5일 항소심 재판부의 집행유예 선고로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이 부회장은 이날 법정 구속됐다.

재판부는 또 최지성 미래전략실장과 장충기 전 미전실 차장도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박상진 전 삼성전자 사장과 황성수 전 삼성전자 전무에게는 각각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 부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서원씨(개명 전 최순실)측에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등을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회삿돈으로 뇌물 86억8천만원을 건넨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이는 2019년 10월 대법원 전원합의체의 파기환송 판결의 취지에 따른 것이다.

앞서 이 부회장은 2017년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1심서 유죄로 인정한 액수 대부분을 무죄로 판단하면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항소심이 무죄로 판단한 부분 가운데 50억원 가량은 유죄로 인정할 수 있다며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김경희기자

 


관련기사
이재용 국정농단 재판 4년 만에 사실상 마무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8일 파기환송심에서 판결을 선고받자 한동안 깊은 침묵을 지켰다.재판부는 양형 이유를 설명한 뒤 이 부회장을 일으켜 세워 “징역 2년6개월 실형에 처한다”고 선고했다. 이 부회장은 그대로 굳어버렸고, 특검 측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말없이 지켜봤다.이 부회장이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피의자 신분이 된 것은 2017년부터다. 박영수 특별검사는 이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를 위해 최씨를 지원한 것이라고 보고 2017년 1월12일 첫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한다.박영수 특검은 수사 끝에 두 차례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을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