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국가대표 미드필더 이영재 영입해 공격력 보강
수원FC, 국가대표 미드필더 이영재 영입해 공격력 보강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1. 01. 19   오후 4 : 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23ㆍA대표팀 거치며 공격력 입증…브라질 출신 무릴로도 합류
이영재(왼쪽)와 무릴로. 수원FC 제공
이영재(왼쪽)와 무릴로. 수원FC 제공

프로축구 K리그1 수원FC가 국가대표 이영재(27)와 브라질 출신 무릴로 엔리케(27)를 영입해 공격진을 보강했다.

2015년 울산 현대서 프로에 데뷔한 미드필더 이영재는 부산 아이파크와 경남FC, 강원FC를 거치면서 K리그 통산 126경기 16골ㆍ15도움을 기록했다.

이영재는 U-23 대표팀에 꾸준히 발탁돼 활약했고, 2019년 강원으로 이적 후에는 폭넓은 활동과 개인기를 인정받아 A대표팀에도 승선했다. 특히 지난해 10월 열린 올림픽대표팀과의 평가전서 득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수원FC는 날카로운 패스와 강한 슈팅력을 갖춘 이영재의 합류로 공격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지난 시즌 전북 현대에서 뛴 브라질 출신의 무릴로도 수원FC에 합류했다.

공격형 미드필더 무릴로는 지난 2014년 브라질 고아이스 EC로 세리에A 무대에 데뷔해 2015년까지 31경기를 뛰며 주목받은 선수다. 하지만 지난 시즌 전북에선 17경기에 나서 1골에 그치며 기대만큼의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이영재는 “매력적으로 공격 축구를 구사하는 수원FC에서 뛰게 돼 기쁘다. 선ㆍ후배들과 소통하면서 좋은 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고, 무릴로는 “좋은 기회를 준 수원FC에 감사한다. K리그에 다시 도전하는 마음으로 내 축구를 펼치겠다”고 말했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