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 잃어버린 1년] 인천시, 코로나19 대응 키워드는 ‘선제적’, ‘과잉’
[코로나 사태, 잃어버린 1년] 인천시, 코로나19 대응 키워드는 ‘선제적’, ‘과잉’
  • 이민우 기자 lmw@kyeonggi.com
  • 입력   2021. 01. 19   오후 8 : 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에 묶였지만 나름 ‘선방’ 평가

‘인천시가 (코로나19를) 과잉 대응하면 시민은 안전하다’

인천시가 국내 방역 최일선에서 코로나19와 전면전를 치르고 있다.

19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1월 20일 1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부터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대한민국의 관문인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들어올 가능성이 큰 탓이다. 이후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지대본)를 꾸리고 나선 뒤, 매일 박남춘 인천시장 주재로 회의를 이어가고 있다.

확진자가 발생하면 일대 소독 등 방역은 물론 확진자의 격리 및 병원 이송, 그리고 역학조사를 최대한 빠르게 진행한다. 코로나19의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서다. 시는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이 같은 추가 확산 방지에 사활을 걸고 뛰고 있다.

여기엔 박 시장이 강조한 ‘과잉 대응’이 있다. 박 시장은 지난해 5월에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전담조직인 대응추진단을 신설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힘을 써왔다. 또 홈페이지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카드뉴스 등으로 투명하게 동선 등을 공개 했다.

특히 시는 방역 시스템 전체를 ‘감염병 대응 시스템’으로 메뉴얼화 했다. 전국 최초로 해외입국자 중 무증상자까지 모두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하고, 퇴원환자에 대해 전원 재검사토록 하는 등 전국적으로 손꼽히는 모범적 과잉 대응 방안 역시 이 메뉴얼에서 나온 결과물이다.

이 때문에 지난해 거짓말 학원강사 발 확산과 광복절 광화문 집회 여파로 인한 2차 대유행에도 인천만큼은 지역 내 추가 확산을 잘 막아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3차 대유행이 발생했을 때도 인천이 선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12월 1일 최대 100명의 확진자가 나오며 코로나19 확산 위기가 있었지만, 요양병원 등을 대상으로 한 선제적인 전수조사 등을 통해 추가 확산을 막아냈다. 시는 최근 대중교통 종사자 2만여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초기부터 인천은 과잉 대응, 선제적 대응에 중점을 두고 코로나19의 확산 방지에 집중했다”며 “이 때문에 같은 생활권인 수도권에 무더기로 확진자가 나와도 인천은 1일 2자리수 이내로 막아내는 ‘선방’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가 완전 종식할 때까지 모든 공직자가 시민의 건강을 지키지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