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365, 경기도 리포트] 집에 갇힌 자가격리자의 우울한 일상
[코로나 365, 경기도 리포트] 집에 갇힌 자가격리자의 우울한 일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 오는 배달, 차곡차곡 쌓이는 쓰레기

“나가고 싶어도 나갈 수 없는 철창 속 신세가 됐었죠”

경기지역 한 콜센터에서 근무하는 직장인 A씨(31ㆍ군포시 재궁동)는 2021년 새해를 목전에 두고 유독 외로운 시간을 보냈다. 지난달 17일 가깝게 지낸 직장 동료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그 역시 밀접접촉자로 분류됐기 때문이다. 같은달 18일부터 29일까지 자가격리를 하며 집 안에 갇혀 지낸 A씨는 초반까지만 해도 ‘별반 다르지 않은 일상’을 보냈다. 당시만 해도 그는 10여㎡ 남짓한 방 안에서 여유로운 ‘휴가’가 이어질 줄 알았다.

하지만 하루이틀 지나면서 A씨는 갑갑함과 외로움을 느꼈다고 했다. 집안에서 항시 마스크를 사용하는 것은 물론 사랑하는 가족들과의 동선접촉도 피해야 했기 때문이다.

특히 A씨는 ‘뒤늦게 양성 판정이 나면 어쩌나’라른 불안감이 엄습할 때마다 하루 수십번의 발열 체크를 진행했으며 체온이 0.1도라도 오르면 몸과 마음이 경직되는 공포를 느꼈다고 토로했다.

A씨는 “격리기간 동안 혹시 내가 확진 판정을 받아 가족과 지인에게 옮기면 어쩌나하는 불안함이 너무 컸다”며 “자가격리가 끝나고 집 밖을 나설 때도 계속 ‘설마 설마’ 하는 심정이 들 정도로 우울하고 힘든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심적 고통을 호소하는 자가격리 대상자들이 늘고 있다.

1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해 2월부터 이달 18일 기준 도내 자가격리자는 누적 1만3천945명이다. 이는 국내 전체 자가격리자(5만114명)의 27.8% 수준으로 전국 최다 비중을 차지한다.

자가격리 대상자들은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격리장소 외 외출 금지 ▲독립된 공간에서 혼자 생활 ▲거주자가 있을 시 전원 마스크 착용 ▲‘자가격리자 안전보호앱’ 설치 등을 해야 한다. 사실상 집안에 고립된 셈이다.

곽금주 서울대학교 심리학과 교수는 “자발적인 격리가 아니라 타인에 의한 강제적 격리로 큰 심리적 부담을 가질 수밖에 없다. 사람에 따라 후유증도 생길 수 있다”며 “지인과 꾸준히 소통하고 자신을 위한 취미 시간을 갖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장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