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바이든 준비된 대통령…미국의 통합과 번영 이뤄낼 것”
문 대통령,“바이든 준비된 대통령…미국의 통합과 번영 이뤄낼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취임 축하…“한미 동맹이자 신뢰할 수 있는 동반자로 언제나 함께”
“한미동맹 강화, 한반도 역내 평화 등에 공조 지속할 것”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미국의 제46대 대통령으로 취임한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준비된 대통령으로서 미국의 통합과 번영을 이뤄낼 것”이라고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축전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줄곧 강조해온 화합과 재건의 메시지가 미국민들에게 큰 울림이 되고 있다”이라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또한 “코로나, 기후변화, 경제 위기 등 산적한 글로벌 과제에 대응하는데 바이든 대통령의 리더십 발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미국의 굳건한 동맹이자 신뢰할 수 있는 동반자로서 바이든 행정부의 여정에 언제나 함께할 것”이라며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및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도 흔들림 없는 공조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내에 바이든 대통령과 직접 만나 우의와 신뢰를 다지고 공동의 관심 사안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눌 수 있기를 기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