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힘든 이웃에 써달라" 익명의 기부
"동네 힘든 이웃에 써달라" 익명의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명의 후원자가 전달한 후원금 50만원

부천시 오정동에 익명의 기부 천사가 이웃돕기 성금으로 50만원을 기부해 따뜻한 온기를 전하고 있다.

익명의 남성은 지난 18일 본인의 신상을 밝히지 않은 채 “동네 힘든 이웃들에게 작은 힘이라도 되었으면 좋겠어요”라는 손편지가 적힌 봉투를 건네고 곧바로 사라졌다. 전달받은 봉투 안에는 후원금 50만원이 담겨 있었다. 기부된 현금은 오정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주관으로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오정동은 청사를 재방문할 수도 있는 익명의 기부자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자 청사 입구 및 민원 창구에 메시지를 부착했다.

민삼숙 오정동 희망복지과장은 “코로나19와 한파로 모두가 힘든 상황에 따뜻함을 전한 기부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러한 선행에 직원과 주민들이 감동하고 있다. 아름다운 마음이 어려운 이웃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