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통계청·서울대와 ‘코로나 동선 체크 알림앱’ 등 데이터 서비스 개발 나선다
경기도, 통계청·서울대와 ‘코로나 동선 체크 알림앱’ 등 데이터 서비스 개발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후 경기도청 신관 2층 상황실에서 진행된 데이터의 안전한 활용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류근관 통계청장, 노동영 서울대 연구부총장이 협약식을 마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통계청, 서울대학교와 협력해 ‘코로나 동선 체크 알림앱’ 등 데이터에 기반한 대민 혁신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경기도는 21일 경기도청에서 ‘데이터의 안전한 활용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류근관 통계청장, 노동영 서울대학교 연구부총장 등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에 따라 3개 기관은 ▲데이터 활용 확산ㆍ경기도정 발전을 위한 상호의견 교환 ▲데이터 수집ㆍ결합ㆍ저장ㆍ개방 등 분석체계 마련을 위한 공동연구 ▲경기도민 편익ㆍ도정 서비스 위한 데이터 분석, 통계 개발 ▲안전한 데이터 제공ㆍ활용 위한 기술지원 등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도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데이터 기반 정책을 강조한 이 지사 의지에 따라 데이터를 활용(보호ㆍ결합ㆍ분석)한 행정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도는 오는 2월 중으로 서울대와 협력해 ‘코로나 동선 체크 알림앱’(가칭)을 개발, 앱 이용자들에게 코로나 확진자와의 동선이 겹치는지 여부를 알림으로 전송하는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이재명 지사는 “개인정보를 철저히 보호하되 데이터를 안전하고 공정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며 “도민께서 행정이 데이터 기반으로 디지털화되는 혜택을 직접 누릴 수 있다면 매우 의미 있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류근관 통계청장은 “경기도, 서울대학교와의 업무협약 체결이 행정발전을 촉진하는 모범사례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며 “통계청이 그동안 축적해 온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경기도정의 발전과 서울대학교의 학문적 연구를 뒷받침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노동영 서울대 연구부총장은 “서울대에서 개발한 안전한 데이터 활용기술을 기반으로 도민들의 편익과 도정 발전을 향상시킬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세 기관의 협력관계가 데이터분야의 혁신 사례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