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에서 보는 웹툰…[유쾌한 왕따], [샤크] 영화화
스크린에서 보는 웹툰…[유쾌한 왕따], [샤크] 영화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샤크'
영화 '샤크'

카카오페이지 웹툰 <샤크>와 레진코믹스 웹툰 <유쾌한 왕따>가 영화화에 나서 원작에서 그려진 캐릭터의 모습을 배우들이 잘 살려낼지 또 원작의 흥행을 이어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JTBC 스튜디오 산하의 ‘스튜디오 룰루랄라’는 카카오페이지에서 웹툰 <샤크>를 원작사 투유드림과 함께 동명의 영화 제작에 나섰다. 웹툰 <샤크>는 카카오페이지에서 145만명이 구독하며 웹툰 부문 1위를 기록했다.

영화 <샤크>는 괴롭힘을 당하던 소심한 소년이 격투기 챔피언을 만나 두려움과 한계를 넘어 성장하는 내용으로 주인공 차우솔 역은 배우 김민석이 맡았다.

차우솔과 대립하는 배석찬 역에는 최근 인기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서 악역으로 활약 중인 배우 정원창이 맡을 예정이다. 주인공의 멘토이자 격투기 챔피언 정도현은 배우 위하준이 맡았다.

영화 '샤크'
영화 '샤크'

감독은 ‘공수도’를 연출한 채여준 감독이 맡았으며 액션 영화답게 배우들이 보여줄 색다른 액션 또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화는 지난해 12월 촬영이 완료, 3월 말까지 후반 작업을 마무리할 예정으로 개봉일은 미정이다.

레진코믹스 웹툰 <유쾌한 왕따>는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로 재탄생 된다.

<유쾌한 왕따>는 학교 건물이 무너져 내리는 극한 상황에서 그 안에 갇힌 학생들이 겪는 심리적 불안과 공포를 왕따 학생인 ‘동현’의 눈으로 그린 1부 ‘유쾌한 왕따’와 대지진으로 폐허가 된 학교 밖 서울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황궁 아파트’ 주민들의 권력 다툼을 담은 2부 ‘유쾌한 이웃’으로 전개된다. 이 중 영화는 2부의 내용을 토대로 평범한 일상이 변하면서 권력관계가 뒤집히는 과정을 그려낼 전망이다.

배우 이병헌ㆍ박서준ㆍ박보영이 영화 주인공으로 확정돼 이미 큰 화제가 됐으며 연출은 ‘가려진 시간’의 엄태화 감독이 맡았다.

김은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