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박완서 10주기 추모…금요일마다 릴레이 시 낭독
구리시 박완서 10주기 추모…금요일마다 릴레이 시 낭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는 고(故) 박완서 작가 10주기를 맞아 지난 22일부터 매주 금요일 추모 행사 ‘박완서를 읽다, 보다, 쓰다’를 열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일상을 박 작가의 문학 작품을 통해 이겨내고자 ‘시민 응원 프로젝트’로 기획했다.

먼저 릴레이 낭독 챌린지 ‘박완서를 읽다’가 진행된다.

안승남 시장을 시작으로 시청 독서동아리, 시민 등이 참여해 낭독한다. 안 시장은 박 작가의 첫 작품 ‘나목’을 읽는다.

낭독 챌린지는 시민 누구나 영상을 제작해 참여할 수 있으며 구리시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게재돼 누구나 감상할 수 있다.

시립도서관에는 관련 자료를 전시하는 ‘박완서를 보다’와 문학 작품을 필사하는 ‘박완서를 쓰다’ 행사 등이 마련된다.

박 작가는 생의 마지막을 구리에서 보냈다. 1998년부터 구리 아치울마을에 살았으며 장자호수공원 등을 산책하면서 작품을 구상했다.

담낭암으로 투병하다 지난 2011년 1월22일 80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구리시는 박 작가를 추모하고자 지난 2012년부터 매년 낭독 공연을 열고 있다.

구리=김동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