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결] 가방 하나 때문에…법정으로 간 친자매 싸움
[판결] 가방 하나 때문에…법정으로 간 친자매 싸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자매 간의 감정싸움이 법정으로 번졌다.

인천지법 형사9단독 김진원 판사는 협박 및 재물손괴 등의 혐의를 받는 A씨(29)의 선고를 유예했다. 이와 함께 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던 언니 B씨(32)에 대해서는 공소를 기각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 24일 오전 11시9분께 인천 부평구의 한 건물 안방에서 B씨가 가방을 던지자 화가나 청소기로 안방 문을 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B씨는 A씨에게 “빨리 나가야 하니 가방을 내놓으라”며 방 안에 있던 가방을 집어 던졌고, 화가 난 A씨도 반격하는 과정에서 범행이 일어났다.

김 판사는 “청소기로 B씨가 있는 방문을 내려찍어 부순 것은 죄책이 가볍지 않다”면서도 “범행을 자백하면서 반성하고 있고,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