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인천관광공사, ‘인천MICE지원센터’ 본격 운영
인천시·인천관광공사, ‘인천MICE지원센터’ 본격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마이스(MICE) 업계의 위기 극복을 위해 ‘인천MICE지원센터’ 운영을 본격화한다.

25일 시와 인천관광공사에 따르면 마이스분야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코로나19 관련 마이스 정책 발굴을 지원하는 인천MICE지원센터를 26일 정식 개소한다.

시는 미팅테크놀로지 및 경영 컨설팅과 화상회의 시스템 지원 등을 확대한다. 앞서 센터는 마이스종합상담실을 설치해 지역 마이스업체를 위한 위기대응지원시스템과 미팅테크놀로지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시스템을 토대로 코로나19 피해 및 고충을 상담하고 마이스업계 네트워킹, 영상장비 등을 지원해 위기 극복을 돕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위기극복 사업화 자금도 지원한다.

그동안 추진해온 마이스관련 유망 스타트업 지원 사업도 이어간다. 공모를 통해 마이스 창업기업을 선발하고 사업화자금, 창업교육, 맞춤형 컨설팅, 홍보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인천 관광·마이스 전문가 인적네트워크로 구축한 ‘인천 관광·마이스포럼’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한 대비책을 찾는다는 계획이다.

박찬훈 문화관광국장은 “위기극복 사업화자금 지원 등 인천MICE지원센터 정식 개소를 기점으로 센터의 기능을 확대 운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코로나19 장기화로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마이스업계가 뉴노멀시대에 발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조윤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