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디지털성범죄 대응감시단, 온라인 불법 영상 게시물 550건 적발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대응감시단, 온라인 불법 영상 게시물 550건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운영 중인 ‘디지털성범죄 대응감시단’이 활동 2개월 만에 온라인 불법 영상ㆍ게시물 550건을 적발했다.

26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대응감시단(감시단)’은 디지털성범죄 피해자를 위한 디지털 기록 삭제 지원, 모니터링 전담 조직으로 지난해 10월 12명으로 구성돼 활동을 시작했다.

감시단은 2개월간 활동하며 포털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온라인상에 유포된 불법촬영물, 성착취물, 성적 사진 합성물, 성매매 알선 게시물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그 결과 550건의 유해 영상·게시물을 적발해 경찰청사이버안전국과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에 신고하고 해당 플랫폼에 영상물 삭제를 요청했으며 이 중 116건을 삭제했다.

도는 올해 2기 ‘디지털성범죄 대응감시단’을 30명 규모로 확대 출범해 디지털성범죄 예방과 피해자 보호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순늠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불법 영상물 유포에 대한 불안으로 고통받는 디지털성범죄 피해자가 더 이상 발행하지 않도록 경기도가 범죄 예방과 피해자 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디지털성범죄 근절 실행계획’의 일환으로 오는 2월1일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원스톱지원센터’를 개설한다.

원스톱지원센터는 피해자 보호와 상담, 피해영상 삭제 전문 인력 등으로 구성된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지원 전담기관이다. 센터는 피해접수와 상담, 영상삭제 지원은 물론 피해자에 대한 의료지원과 법률자문까지 연계하는 기능을 담당하게 된다.

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