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 신축 상가 공사 현장서 하청업체 대표 벽돌에 맞아 숨져
인천 송도 신축 상가 공사 현장서 하청업체 대표 벽돌에 맞아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경찰청은 지난 22일 오전 10시3분께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의 한 상가건물 상가 신축 공사 현장에서 추락한 벽돌에 맞아 숨진 하청업체 대표 A씨(59) 사고를 수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A씨는 당시 공사장 1층에서 벽돌을 쌓아 올리는 작업을 하던 중 추락하는 벽돌에 머리를 맞은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A씨는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 중인 사안”이라며 “작업장의 안전의무 위반 여부 등을 수사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