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첫 대한변협 회장 탄생…이종엽 변호사 당선
인천서 첫 대한변협 회장 탄생…이종엽 변호사 당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종엽

인천지역서 1번째 대한변호사협회장이 나왔다.

28일 대한변협에 따르면 전날 치러진 51대 대한변협회장 결선 투표에서 이종엽 변호사(58·사법연수원 18기)가 당선됐다.

이 변호사는 전체 1만4천550표 중 8천536표(58.67%)를 얻어 당선을 확정했다.

이 변호사와 결선을 치른 조현욱 변호사(55·19)는 6천14표(41.33%)를 얻었다.

이 변호사는 1992년 검사로 법조계에 입문해 인천지검과 대구지검 영덕지청, 창원지검 등을 거쳐 1995년 인천에서 변호사로 개업했다. 2017~2019년에는 인천지방변호사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